정치 >

[영상] 이준석 "가방 들어주고 공천 받는 정치 끝내야"

[영상] 이준석 "가방 들어주고 공천 받는 정치 끝내야"
© 뉴스1




(인천=뉴스1) 문영광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협위원장의 가방을 들었다는 것이 우리 당의 특정 지역이나 당원을 대표해 활동하는 근거가 될 수는 없다”며 공직 후보자 자격시험 도입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이 대표는 14일 이날 국민의힘 인천시당에서 열린 'MZ세대-당대표 토크콘서트'에 참가해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욕 먹는 것을 감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MZ세대의 정치참여에 대한 질문에 "젊은 세대들이 과감하게 기초의회 선거에 도전하기를 권장한다”며 “지금까지 그렇지 못했던 것은 공천 제도가 불합리하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료로 운전해 준 사람이 후보가 되기도 하고, 매번 식사 장소를 제공했던 음식점 주인이 공천을 받기도 한다”며 “이렇게 말하면 기초의원협의회에서 또 사과하라고 성명을 낼 텐데
사과할 의향이 전혀 없다“며 소신을 밝혔다.

이 대표는 "기초의원은 날카롭게 구청장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사람, 도덕성을 가진 사람이 공천을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자세한 발언 내용은 뉴스1TV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