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NSC, 랜섬웨어 대응 30여국 회의 개최…"국가 안보 위협"

기사내용 요약
한국도 참여…美NSC "초국가적 랜섬웨어 활동, 국제 협력 필요"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 국가안보회의(NSC)가 전 세계 동맹·파트너 국가 30여 곳과 최근 부상하는 초국가적 랜섬웨어 공격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다자회의를 개최했다.

14일(현지시간) 이틀차로 종료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회의에는 한국도 미 동맹으로 참여했으며, 그 외 유럽연합(EU)과 프랑스, 독일, 영국, 인도, 일본, 싱가포르, 호주 등이 역시 함께해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미 NSC는 회의 종료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참가 각국이 네트워크 회복력 강화, 랜섬웨어를 통한 수익 창출 활동 대응 및 관련 법 집행을 통한 랜섬웨어 생태계 저지 등 노력을 강화하는 방법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NSC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는 랜섬웨어 공격이 초국가적 위협이라는 공감대가 이뤄졌다. 참가국 다수가 최근 들어 부상하는 랜섬웨어의 범위와 규모, 심각성을 고려해 이를 국가 안보 위협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아울러 참가국들은 랜섬웨어 수익 모델을 저지하기 위해 가상 자산 등에서의 불법 금융 행위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또 일부 국가는 활발한 정보 공유를 위해 정보 교환 자동화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NSC는 "랜섬웨어 범죄자들은 자신들 행동을 반복한다"라며 "정부 간 더 활발하고 실시간적인 소통이 랜섬웨어 사건 영향력을 줄일 국가적 역량을 향상하는 것은 물론 이런 일을 예방하기 위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각국에 경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참가국은 이 밖에도 랜섬웨어 대응을 위한 상호 지원 필요성을 인식했으며, 일부는 이를 위한 지역 사이버안보 센터 설치를 거론하기도 했다. 각국은 아울러 사이버 범죄 활동에 대응하지 않는 국가가 있을 경우 외교적으로 행동한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


참가국들은 회의 이후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NSC는 "어느 국가도 이 문제에 홀로 대응할 수 없다"라며 "랜섬웨어 범죄 활동은 초국가적이며, 국제적 협력을 요한다"라고 했다. 이어 "이 중대한 주제에 관한 협력을 확대·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