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국무부 "北에 구체적 제안 후 응답·접촉 기다리고 있어"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고, 사실상 구체적인 제안을 북측에 한 뒤 응답과 접촉(outreach)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과 활발한 외교를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아직도 만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가 답보 상태(at a standstill)에 있다는 인상을 주고 싶지는 않다"며 "한국과 일본 등 인도·태평양 동맹국과의 활발한 외교를 펼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은 집단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미국은 전 세계 동맹·파트너국과 이를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과의 직접 외교를 포함한 '외교'가 몇 달 전 완료한 대북정책 검토 결과 정책 목표에 부응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믿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정책이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려면 잘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을 통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대북 정책 기조로 '잘 조정된 실용적 접근(calibrated, practical approach)'을 통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고 외교를 모색할 것이라는 점을 피력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