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코로나 경영위기 관광업계 재난지원금 지원

울산시, 코로나 경영위기 관광업계 재난지원금 지원
울산시청. © News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가장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내 관광업체의 위기 극복을 위해 '관광업계 경영회복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말까지 관광사업을 등록한 울산내 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객 이용시설업, 국제회의업, 유원시설업, 관광편의시설업 가운데 2019년 대비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월 평균 매출액이 50% 이상 하락한 업체다.

단 올해 1월 1일 이후 폐업업체와 신규 등록업체, 공공기관 사업체는 제외된다.


재난지원금 신청은 29일까지 신청서류를 갖춰 태화강역 광장 내 '울산관광협회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하면 된다.

지원 금액은 사업체당 최대 200만원이며, 신청서류의 사실관계 확인 후 11월 중 지급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이 어려움에도 고정 지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지역 관광업계의 경영회복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재난지원금이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