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5일 전라남도 국정감사…해상풍력·부영cc 등 쟁점 예고

15일 전라남도 국정감사…해상풍력·부영cc 등 쟁점 예고
서영교 국회 행정안정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8.2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15일 열린다. 이날 국감에서는 해상풍력발전사업과 한국에너지공대가 들어서는 나주 부영cc 잔여부지 아파트 건설 등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는 국정감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 국민의힘 의원 4명, 정의당 의원 1명 등 12명이 참석한다.

우선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인 신안 8.2GW 해상풍력단지 조성 사업이 쟁점으로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민의힘에서는 해상풍력의 효율성과 관련해 의문을 품고 있다. 대규모 면적이 필요한 상황에서 바람이 일정하게 불어 전력 확보가 용이하냐는 것이다. 또 해상풍력 산업이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진행된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 행사에서 돌아간 풍력발전기를 놓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다가 최근 문 대통령 의전 현황 자료도 요청한 만큼 이와 관련된 지적도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여당에서는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이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인허가가 조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법률 재개정 등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부영그룹이 한국에너지공대 부지로 기부하고 남은 나주 부영cc 잔여부지 개발문제도 논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한국에너지공대 특별법 제정 과정에서도 부영cc 잔여부지 아파트 건립을 놓고 특혜의혹이 일었다.

국민의힘 등은 자연녹지지역인 부영cc 부지가 공동주택 건설이 가능한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되면 지가 상승 효과가 발생하고, 바로 이 부분이 특혜라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연결시킬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반면 여당은 올해 1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에 맞게 부영의 개발이익을 환수하면 된다는 논리를 펼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생활형 숙박시설을 놓고 갈등이 일고 있는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개발 사업과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 전남에 의과대학 신설 문제 등도 거론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지역 현안 문제가 대선과 연계되면서 여야 국회의원들이 전남도 현안을 놓고 공격과 수비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