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또타'로 표현한 서울 지하철…일러스트 공모전 수상작 1등은?

'또타'로 표현한 서울 지하철…일러스트 공모전 수상작 1등은?
서울교통공사 '또타 일러스트 공모전'에서 1등상을 받은 문소정씨의 '너를 위해 달릴게'(서울교통공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교통공사는 공식 캐릭터 '또타'를 활용한 '2021 또타 일러스트 공모전' 우수 작품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공모전에는 또타를 활용해 시민과 지하철의 모습을 다룬 작품 359점이 접수됐다. 외부디자인 전문가 등이 심사를 진행해 최종 수상작 38점을 뽑았다.

1등상은 문소정씨의 '너를 위해 달릴게'가 받았다. 공사는 "사람들을 위해 달리는 지하철과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의 모습, 일상까지 표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수상자에게는 1등상 100만원, 2등상 50만원 등 총상금 600만원과 부상으로 또타 인형을 수여한다.

시상식 대신 수상작 이미지를 영상으로 만들어 공사 유튜브 채널과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공개한다. 수상자 상장과 부상은 우편으로 발송한다.

주요 수상작 그림 8점은 이날부터 예술의전당 '가을 예술장터 어린이 특별전'에 전시한다.
이달 말부터는 4호선 혜화역 상설 전시관과 조명광고판 등에서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공사는 또타 캐릭터 인형과 전동차 종이인형 등 상품 판매도 준비하고 있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또타 일러스트 공모전에 보내주신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공모전이 앞으로도 더욱 확대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