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영민 "文 철저수사 지시, 이재명편 혹은 겨냥?…文을 모르는 소리"

노영민 "文 철저수사 지시, 이재명편 혹은 겨냥?…文을 모르는 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를 마친 후 대통령기록관으로 이동하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대화하고 있다.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문재인 대통령 심중을 꿰뚫고 있는 인물 중 한명인 노영민 전 청와대비서실장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편들거나 아니면 겨냥했다는 일부 관측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전 실장은 14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문재인 대통령 지시는 너무도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자칫 정쟁으로 치달을 수 있는 이슈를 조속히 규명해서 마무리지어야 한다"는 것으로 "많은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고 그런데 또 대통령 선거는 다가오고 있는 만큼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일부 언론과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고 해석을 하고 있는데 이는 뚱딴지 같은 생각이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고 상상이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 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정치적 목적으로 어느 한쪽 편을 드는 그런 일을 하는 분은 아니다"라며 선을 확실히 그었다.


노 전 실장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후보로 확정되는 것으로 막을 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과 관련해선 "정당에 있어 대선은 모든 역량을 총결집하는 최고의 이벤트다"면서 "선거에서 흔히 쓰는 말로 100-1은 제로라는 말이 있다"고 했다.

이 말뜻에 대해 노 전 실장은 "100명의 지지자가 있어도 1명의 강력한 반대자가 있으면 그 효과가 제로라는 것"이라며 100명이 모두 원팀을 이뤄 가야만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했다.

따라서 "당 일부에서 좀 불만이 있겠지만 단합과 원팀의 필요성에 대해서 깊이 인식하고 대처를 해야 한다"라는 점을 역설한 뒤 "이재명 후보의 지금까지 정치 스타일을 보면 이번에도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 후보가 나서 모든 이들을 끌어안을 것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