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엔 북한인권조사관 대북제재 일부 해제 권고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 팬데믹이 식량난과 인권 상황 추가로 악화
'인도지원·인권 악화에 악영향 일부 제재 해제 권고

유엔 북한인권조사관 대북제재 일부 해제 권고
[평양=AP/뉴시스] 국정원은 3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식량난으로 전시 비축미를 긴급 방출하고 쌀 가격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5월 25일 북한 농민들이 평양 락랑구역 남사협동농장에 벼를 심는 모습. 2021.08.03.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유엔이 북한의 식량난이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악화하고 있으며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 인권상황 악화를 심화시키는 일부 대북 제재를 해제할 것을 권고했다고 14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전문 뉴스사이트 더힐(The Hill)이 보도했다.

유엔의 토마스 퀸타나 북한인권특별조사관 은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국제사회의 제재, 코로나 19 팬데믹, 농사 부진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등이 이미 악화돼 있는 식량 사정을 한층 더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19 팬데믹이 시작되기 전에도 북한 주민의 40% 이상이 식량부족에 시달렸다고 퀸타나조사관은 설명했다.

퀸타나조사관은 "엄격한 코로나 19 대응조치가 길어지면서 경제난이 심해졌고 일반 주민들이 인권을 침해당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6월부터 쌀과 옥수수의 가격이 오르면서 식량을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퀸타나조사관은 북한 당국이 비상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비료와 농약이 부족해 식량 생산에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퀸타나조사관은 "길어지고 있는 통제와 경제활동의 붕괴로 북한 가계들이 더이상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이들이 주택을 처분하고 빚을 내면서 집없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퀸타나조사관은 "코로나 19 팬데믹이 진행중임을 감안해 인도적 지원과 인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일부 제재를 해제할 것을 권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