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네가 다시 제주였으면 좋겠어 [여행신간]

네가 다시 제주였으면 좋겠어 [여행신간]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그림으로 느린 여행을 떠나는 여행작가인 저자가 여행이라기엔 가깝고, 일상이라기엔 조금 먼 제주 이야기를 담아낸 책이다.

저자에게 제주는 단순한 여행지 이상의 의미가 있다. 대학생 때부터 틈만 나면 닿았던 곳, 길게도 짧게도 내내 머물렀던 곳이 바로 제주였다.

제주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저자의 시선은 우리가 그리워했던 순간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보여준다. 편히 웃고 걷고 서로를 마주할 수 있는 순간, 그리하여 낯설고도 익숙한 제주에 빠져든다.

책은 지역에 따라 총 4개의 장으로 나뉜다. 1장 '반짝이는 동쪽 마을'에서는 사람들에게도 흔히 알려진 제주 동쪽 마을을 꼼꼼하게 돈다. 특히 제주 동쪽 마을이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에 제주를 한 번이라도 방문해본 사람이라면 각자의 추억을 곱씹을 수 있다.

2장 '원도심과 동지역'에서는 구제주와 신제주, 서귀포 도심을 주로 다룬다. 이 장에서는 제주 사람들의 삶과 제주에 머물렀던 예술가들의 순간을 엿볼 수 있으며 여유롭게 산책하듯이 제주의 중심을 누빌 수 있다.

3장 '소중한 서쪽 마을'은 제주 서쪽 마을의 이야기들을 전해준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멀어지고 흐려진 추억을 선명하고 아름답게 만든다. 4·3 사건이라는 아픈 역사와 제주의 토속 신앙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며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마을의 흔적을 따라가기도 한다.


시간의 흔적을 따라 움직이다가 마지막 장인 4장 '다정한 중산간 마을'에 닿는다.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제주의 고요하고 따뜻한 일상이 유독 선명히 느껴진다. 이제는 사라졌다고 할 수 있는 반딧불이를 만나고, 생명력을 가지고 시간을 버텨내는 제주 고유의 것들과 마주한다.

◇ 네가 다시 제주였으면 좋겠어 / 리모 리현길 지음 / 상상출편 편매 / 1만65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