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K웹툰, 메타버스로 뉴욕 코믹콘 문을 두드리다

K웹툰, 메타버스로 뉴욕 코믹콘 문을 두드리다
KOTRA(사장 유정열)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과 공동주관으로 ‘2021 뉴욕 코믹콘 연계 온라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 방문객들이 뉴욕 코믹콘 내 한국관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KOTRA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공동주관으로 '2021 뉴욕 코믹콘 연계 온라인 프로모션'을 진행해 주목을 받고 있다.

15일 KOTRA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2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국내 웹툰 기업의 북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미국 뉴욕에선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간 오프라인으로 '뉴욕 코믹콘 2021(New York Comic Con)'이 개최됐다. 뉴욕 코믹콘은 만화, 판타지, SF영화, TV 시리즈 등 콘텐츠를 소재로 한 대형 컨벤션 행사다.

KOTRA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국내 웹툰기업 8개사와 한국공동관을 구성해 현장에서 지원하며 추후 온라인 상담을 위한 수요도 발굴했다.

더 나아가, 연계사업으로 5일에는 ‘웹툰 지식재산권 보호 및 관리 전략 웨비나’를 개최했고 13일부터 18일까지는 온라인 상담회를 열어 온·오프라인연계(O2O) 마케팅을 펼친다.

KOTRA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공동으로 운영한 한국공동관에서는 참가 업체별 대표 콘텐츠의 트레일러 및 홍보영상을 상영했다. 또한, 포토존과 더불어 K-Comics 드로잉(Drawing) 등 체험형 공간도 조성했다.


이와함께 KOTRA는 코로나19로 현장 참가가 불가능한 국내기업들을 대신해 현장에서 대리 상담을 진행하고 기업들의 비즈니스 기회 발굴을 지원했다.

지난 5일 연계 행사로 진행된 '웹툰 지식재산권 보호 및 관리 전략 웨비나'에서는 브렌트 D. 소콜(Brent D. Sokol) 미국 변호사가 연사로 나서 미국 내 드라마 IP(지식재산권) 분쟁 사례를 소개하고 미국 내 주요 IP 이슈를 전했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K웹툰은 세계 시장에서 드라마, 게임, 케이팝에 이은 대표적인 K콘텐츠 중의 하나로 각광 받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웹툰 기업이 더 활발하게 북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