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장애인 의무고용 외면 여전…대기업 100곳 중 66곳, 공공기관 40%

장애인 의무고용 외면 여전…대기업 100곳 중 66곳, 공공기관 40%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DB © News1 신웅수 기자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장애인 의무고용을 해야 하는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상당수가 여전히 의무를 다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고용노동부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대기업·공공기관 장애인 고용현황'에 따르면, 국내 100대 기업 중 66곳이 민간부문 장애인 의무고용률인 3.1%를 달성하지 못 했다.

이는 2021년 장애인고용계획 및 실시상황보고 신고 대기업집단 사업체 중 상시근로자 기준 상위 100개소를 고용률 기준으로 정렬한 결과이다.

공공부문 역시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작년 기준 총 721개 기관에서 장애인 근로자 2만15명이 근무하고 있으나, 그중 292개 기관(40.5%)이 의무 고용률(3.4%)을 지키지 않고 있다.

삼성, 현대, SK, 롯데, KB 등 국내 유수 대기업이 참여한 '기업체장애인고용실태조사(2020)'에 따르면, 장애인 고용의사가 없었던 주된 이유는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가 부족하거나 찾지 못해서'이다.


특히 300인 이상 대기업·공공기관에서 응답비율이 70%까지 치솟아 이러한 문제의식이 두드러졌다. 기업 상황 때문에 부담금 납부 대상인 100인 이상 사업체 역시 65%에 달한다.

이수진 의원은 "15일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이러한 실태를 지적할 계획"이라며 "장애인고용공단이 장애인고용 및 훈련 전문기관으로서 장애인고용컨설팅 사업을 전격 확대해 장애인 일자리의 내실화 및 고용 지속 문화를 조성할 것을 주문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