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성수 송파구청장 "옛 성동구치소 계획변경은 신뢰 위배"

박성수 송파구청장 "옛 성동구치소 계획변경은 신뢰 위배"
옛 성동구치소 부지(송파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가 추진 중인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과 관련,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상황이 변경됐다고 계획을 바꾸는 것은 신뢰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송파구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최근 옛 성동구치소 부지 철거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 "서울시가 당연히 주민 분들의 의견이 반영된 원안대로 부지를 개발해야 한다는 게 송파구의 입장"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사업은 주택 공급과 공공기여 부지를 활용한 복합공공시설 조성을 골자로 한다.

주택용지는 신혼희망타운(700세대)과 공동주택(600세대)을 건립하고, 공공기여부지는 Δ주민소통거점시설 Δ문화체육복합시설 Δ청소년교육문화복합시설 등을 조성하는 토지이용계획이 수립돼 있다.

최근 서울시가 공공분양 확대 등 일부 계획을 재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 반대가 지속되고 있다.

박 구청장과 만난 주민들은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은 원안 유지가 돼야 한다", "최근 7~8년의 합의를 뒤엎는 것이나 다름없다", "원안 이행이 안 되면, 차라리 공터가 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박 구청장은 "서울시가 성동구치소 개발 계획과 관련해 일부 조정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로 인해 주민 분들의 심려가 크다는 점 또한 잘 알고 있다"며 "이 부분은 원안이 유지되도록 구청에서도 지속적, 다각적으로 노력중이며 여러 가지 방안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주민이 "강남구처럼 송파구도 행정소송을 하자"는 의견을 밝히자, 박 구청장은 "현재 상황에서 법률 쟁송으로 가는 것은 사업 시간만 지체할 뿐 실익은 없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다만 "앞으로 절차상 법률문제가 있다면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옛 성동구치소 개발 사업은 연말까지 구치소 본 건축물 철거를 완료하고, 내년 하반기까지 도로 등 기반시설 조성공사를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