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늘부터 16~17세·임신부,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18일부터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백신 접종 시작
기저질환 있을 경우 접종 이익 클 것으로 전망
오늘부터 16~17세·임신부,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임신부와 16~17세 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오늘(18일)부터 시작된다. 정부는 16~17세를 시작으로 12~17세 소아청소년, 임신부로 백신 접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접종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16~17세 사전예약률 55.1%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지난 5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 16~17세 소아청소년의 사전예약률(17일 0시 기준)은 55.1%다. 예약대상자 89만8514명 중 49만4908명이 사전예약했다. 16~17세의 사전예약은 29일까지 진행된다.

추진단은 심혈관계, 내분비계, 면역저하 등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의 경우 코로나19 감염되면 위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2배가량 높아 접종 이익이 크기 때문에 접종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접종 백신은 소아·청소년(12~17세)에 허가된 화이자 백신으로 진행되며 접종간격은 3주로다.

16~17세 이어 시작되는 12~15세 소아청소년은 이날부터 사전예약이 시작된다. 16~17세와 마찬가지로 12~15세 또한 소아청소년과 부모의 선택에 따라 접종이 진행된다. 12~15세 백신 접종은 다음달 1일부터다.

정부가 12~17세에 대한 예방접종을 추진하는 것은 주요국들이 소아·청소년에 대한 접종을 빠르게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의 경우 12~17세 예방접종률(1회 이상 기준)이 8월 27일 기준 70%를 넘겼다. 미국은 이미 지난 5월, 12-15세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을 긴급 승인해, 원하는 경우 백신을 맞을 수 있으며, 7월 31일 기준 접종률 40%를 넘긴 상태다.

■임신부 2568명 사전예약…이상반응 모니터링 강화

임신부에 대한 백신 접종도 이날부터 시작된다. 임신부 접종 또한 자율 선택에 따라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사전예약에서 17일 0시 기준으로 2568명이 사전예약을 했다. 정부 추산 접종 대상 임신부는 약 13만6000명이다.

현재 미국, 캐나다, 호주, 영국, 일본 등 다수 국가에서 모든 임신부의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호주, 영국, 일본 등은 임신부를 비만·고혈압·당뇨환자 등을 고위험군으로 분류해 적극적으로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추진단은 임신 12주 미만의 초기 임신부이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접종 전에 임신부 본인과 태아 상태를 진찰받는 것이 권장된다. 또 의료진은 임신부가 사전예약 시 입력한 임신 여부, 출산예정일 등의 임신부 정보를 통해 이상반응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임신부 접종자에게는 접종 후 3일, 7일, 3개월, 6개월 뒤에 이상반응을 확인하는 알림 문자가 전송된다. 방역당국은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경우 위중증 가능성이 높고, 감염이 조산 또는 저체중아 분만 등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접종 이익이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조금준 고려대 구로병원 교수는 "세계 여러 나라의 권고사항을 보면 임신 주수에 관계없이 백신접종을 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임신 초기에는 유산의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산모들이 과도하게 어떤 걱정하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 그런 부분에서는 아기 상태를 확인하는 게 중요할 것 같고, 그러고 나서 의사하고 접종을 상담하는 게 필요할 것 같다.
말시 말하면 꼭 12주 이내라고 해서 백신접종을 못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고위험군을 보호하기 위해 백신 접종 완료자에게 추가접종(부스터샷)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지난 12일에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 종사자 4만5000여 명에 대한 부스터샷이 시작됐으며 정부는 오는 25일부터는 60세 이상 어르신과 고위험군 등으로 접종 대상이 확대할 예정이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