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조국, 윤석열에 "공감능력 -100의 사시오패스" 비판

조국, 윤석열에 "공감능력 -100의 사시오패스" 비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2일 이른바 ‘개 사과’ 사진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사시오패스(사법시험+소시오패스)”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트위터 등을 통해 “사법시험 합격 후 국민 앞에 위세 부리고 국민 위에 군림하는 일만 하다 보면 공감능력 -100의 ‘사시오패스’가 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사과는 개나 줘라’는 속마음을 드러냈다”며 “진지한 반성은커녕 국민을 우롱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두환 칭찬 망언’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일어나자 마지 못해 유감 표시를 한 후 사과를 개에게 주는 사진을 올리는 사람을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흑백사진과 함께 "석열이 아가는 돌잡이 때 양손 가득 사과를 움켜쥐고 바로 입에 갖다 대기 시작했대요. 그런데 참 이상하죠? 석열이 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 측이 '전두환 발언'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