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호실적 낸 NHN, 매수의견 줄이어

관련종목▶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5일 NHN에 대해 3·4분기 실적이 기존 예상을 뛰어넘겠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8만8000원에서 9만8000원으로 11.4% 상향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PNP시큐어를 제외한 3·4분기 NHN의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710억원, 261억원을 기록하겠다고 내다봤다. PNP시큐어는 NHN의 보안솔루션 자회사로, 회사는 11월 말에 PNP시큐어를 매각 완료할 예정이다.

성 연구원은 "PNP시큐어 연결 실적 제외 기준 매출액은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종전 전망치인 4661억원에 부합한다"며 "영업이익은 전망치인 244억원을 7% 정도 초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3·4분기 실적 개선은 웹보드 게임의 추석 효과 등에 따른 게임 부문 호조와 결제·광고, 콘텐츠, 커머스, 기술 등 비게임 부문의 견조한 성장세 지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상을 초과하는 3·4분기 실적 호조세에 성 연구원은 NHN의 실질적 실적 전망치를 높이고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11.4% 상향 조정했다.

그는 "PNP시큐어 포함 기준 실적으로 동일하게 비교하면 종전 전망치 대비 상당 수준 상향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NHN은 게임 부문을 '캐시카우'(수익창출원)로 활용하며 비게임 부문 핵심 신사업 고성장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며 "비게임 부문은 중장기적으론 고성장을 지속하고 영업 레버리지를 통해 이익 기여도도 게임 부문을 능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윤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