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공공도서관 연계 지역 맞춤 독서생태지도 제작

동래·해운대 등 5개 권역 세분화
35개 독서생태체험코스 개발
공공도서관 연계 지역 맞춤 독서생태지도 제작
부산시교육청이 개발한?'부산학생 독서생태지도'./제공=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생활 근거지에서 접근이 용이한 주변의 독서교육 연계자원을 일목요연하게 알려주는 '부산학생 독서생태지도'(사진)를 개발, 부산지역 초중고등(특수)학생들에게 보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지도는 학생들에게 독서기회를 넓혀줘 독서습관을 형성하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학생들이 방과 후 또는 방학 중에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으로 독서환경을 안내한다.

이 지도는 부산지역을 서부·남부·북부·동래·해운대 등 5개 교육지원청 권역별로 세분화했다.

서부편은 '문화를 읽고 즐긴다', 남부편은 '미래를 읽고 보듬다', 북부편은 '환경을 읽고 가꾸다', 동래편은 '역사를 읽고 새기다', 해운대편은 '자연을 읽고 느끼다' 등 지역 특색을 반영한 제목으로 만들어졌다.


이 지도에는 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을 중심으로 지역 내 미술관과 박물관, 문화시설, 자연환경 등 각종 독서교육 연계자원을 담았다.

또 학생들이 연이어 주변의 독서교육 연계자원들을 쉽게 둘러볼 수 있도록 총 35개의 독서생태체험코스를 만들었다.

이들 체험코스는 지역의 문화, 예술, 환경, 역사 자원들과 연계해 개발한 것으로 학생들이 다양하고 특색 있는 독서활동을 실천할 수 있다.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