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집토끼 잡는 윤석열 "이준석과 손잡고 혁신".. 외연 넓히는 홍준표 "서민돕는 복지로 전환"

윤, 대국민성명 통해 지지 호소
홍, 이재명 기본소득에 직격탄
집토끼 잡는 윤석열 "이준석과 손잡고 혁신".. 외연 넓히는 홍준표 "서민돕는 복지로 전환"
막바지 총력전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막바지 총력전 채비에 돌입했다. 윤 전 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홍 의원은 서울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서민복지 대전환'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집토끼 잡는 윤석열 "이준석과 손잡고 혁신".. 외연 넓히는 홍준표 "서민돕는 복지로 전환"
막바지 총력전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막바지 총력전 채비에 돌입했다. 윤 전 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홍 의원은 서울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서민복지 대전환'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의원 등 국민의힘 대선 예비 주자들이 당원투표를 나흘 앞둔 28일 막바지 총력전 채비에 돌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지지를 호소하는 대국민성명을 발표했고, 홍 의원은 복지 공약 기자회견을 통해 준비된 후보론를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내달 1일부터 모바일, 전화·ARS를 이틀씩 나흘간 실시한 뒤 5일 본선 후보를 확정한다.

■ 尹, "윤석열로 이겨야"

윤석열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라며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가 현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냐"며 조국 전 장관 사태 등에서 현 정권의 공정과 정의의 문제를 지적하며 충돌한 장본인이라는 점도 부각에 집중했다. 그는 최근 1인 1실언 논란에 대해 "신인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밤샘 노력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피나는 노력을 할 것"이라며 "오늘의 윤석열은 부족하지만 내일의 윤석열은 더 나을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전 대표와의 협업을 통한 정치 혁신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30대의 젊은 당 대표를 선출한 당"이라며 "이준석 대표와 손잡고 국민과 당원이 오케이 할 때까지 혁신 또 혁신하여 건전 보수는 물론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큰 그릇의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MZ세대로 상징되는 이준석 대표 시너지효과를 바탕으로 본선에서 청년과 중도 확장 전략을 예고한 것이다.

■ 홍준표 "복지, 후세 부담 없도록"

홍 의원은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현 정부 복지정책을 전면 수정하는 내용의 '서민 복지 대전환'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복지는 후대에 부담을 전가하지 않고 감당할 수준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방식이어야 한다"며 "일정 금액을 나눠주는 기본소득 정책은 현실성이 없고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고 했다.

또 "2017년 10조원이 넘었던 고용보험기금 적립금은 지금 한 푼도 남지 않다"며 "취임 즉시 '서민복지 대전환 위원회'를 설치하고 복지재정 전반을 점검하겠다"고 했다. 또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개인 맞춤형 지원 방안도 약속했다.


자영업자 대책으로 "배달 플랫폼 이용 수수료, 온라인 신용카드 수수료를 확 낮추겠다"며 민관협의기구 제도화도 약속했다.

이밖에도 자영업자 간이과세 범위 확대, 생계형 자영업자 고용보험 적용 및 보험료 지원도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윤 전 총장 캠프의 현역의원 영입 러시에 대해 "흘러간 정치인들을 주워 모아 골목대장 노릇 하는 것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고 작심 비판을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