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GC녹십자랩셀-GC녹십자셀 통합 지씨셀 출범

GC녹십자랩셀-GC녹십자셀 통합 지씨셀 출범


[파이낸셜뉴스]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통합법인 지씨셀이 공식 출범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은 이날 증권발행실적보고서를 공시해 통합법인 지씨셀(GC Cell)로 새출발을 알렸다.

앞서 1일에는 이사회를 열고 합병종료보고를 완료했다. 주식시장에서도 종목명이 녹십자랩셀에서 지씨셀로 오는 11월 17일 변경된다.

이번 합병으로 GC녹십자랩셀의 세포치료제 연구, 공정기술과 GC녹십자셀의 제조역량의 유기적 결합 및 활용 시너지가 기대된다.
양사가 공통적으로 개발 중인 면역세포치료제 분야에서 전 영역에 걸친(T, NK, CAR-T, CAR-NK 등) 파이프라인 확보가 가능해 사실상 세포치료제 영역의 완성형으로 만드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고성장하는 CDMO영역의 확장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박대우 지씨셀 대표는 "통합법인은 인류의 건강한 삶에 이바지 한다는 미션과 새로운 비전 '글로벌 세포치료제 Bio-Tech Solution Pioneer' 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하고, 퍼스트 인 클래스 바이오 테크 기업을 지향 할 것" 이라고 하며, "조직구조, 인적자원, 업무 방식, 인프라 등 통합법인의 역량을 글로벌 스탠다드화를 바탕으로 글로벌 세포치료제 리딩기업으로 거듭날 것" 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