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금강 하구 해수유통' 강력 반대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금강 하구 해수유통' 강력 반대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이 충남도의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주장에 대해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농·공업 용수원 확보와 취수시설 상류 이전에 막대한 예산이 소요된다는 것이 이유다.

2일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충남도의회는 지난 9월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20대 대선공약 및 국정과제 채택 촉구 건의안’을 채택해 정부와 정당, 전북도 등에 전달했다. 이어 지난 10월 울산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임시회에서는 해수유통 문제를 안건으로 제안했다.

이와 관련 송 의장은 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 참석해 충남도의회의 건의안은 정부에서 이미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주장은 타당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고, 연간 4억3000만 톤의 농·공업용수 담수를 마련할 대안이 없다며 반대 의견을 주장해 충남도의회 의안 처리가 보류된 상태다.

금강하구 해수 유통시 염분 유입에 따른 농·공업용수 공급이 어려워 막대한 경제적 손해가 발생하고, 공업용 취수장과 농업용 양수장 시설의 상류 이전시 3조 원에 육박하는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이 이유다.
금강 조석간만 차가 심해 집중호우 발생시 저지대 침수 피해도 우려된다.

송지용 의장은 “금강하구 해수 유통시 농·공업용수 공급이 중단되고 전북은 물론 충남지역의 경제적 불안정이 발생할 것”이라며 “이미 정부에서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지은 만큼 현 수준의 용수공급에 대한 국가 차원의 확실한 대안이 없다면 더 이상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남도의회는 특별위원회까지 구성하고 행정에서는 공론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전북도 행정과 정치권 등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