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산 CES 2022 혁신상 7관왕

두산 CES 2022 혁신상 7관왕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한 두산 제품들. 사진=두산 제공

[파이낸셜뉴스] 두산은 'CES 2022 혁신상'에서 총 7개의 제품과 기술이 혁신상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CES 혁신상은 CES 박람회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 기술협회(CTA)가 세계를 선도할 혁신기술과 제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두산이 수상한 제품과 기술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트라이젠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 △수소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점검 솔루션 △수직이착륙 고정익 수소드론 DJ25 △완전 전동식(All-Electric) 로더 'T7X' △PFC △카메라 로봇 등이다.

두산이 특히 주목받은 분야는 수소활용 기술 분야다. 두산퓨얼셀의 트라이젠은 수소, 전기, 열 3가지 에너지를 사용처에서 필요한 만큼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부족한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중공업은 버려지는 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을 선보여 혁신상을 받았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수소드론 제품으로 2관왕에 올랐다. 6만6115㎡ 규모 태양광 단지에서 2시간 이상 자동비행을 통해 수십만개에 이르는 태양광 패널을 점검할 수 있는 솔루션과 비행거리를 대폭 늘려 5시간 30분 이상 비행 가능하고 500km 거리를 날아갈 수 있는 수직이착륙 고정익드론 DJ25으로 혁신상에 선정됐다.

두산밥캣이 내놓은 완전 전동식 콤팩트트랙로더 'T7X'는 엔진 등 내연기관만을 전동식으로 바꾼 기존 전기 중장비와 달리, 유압시스템을 제거하고 구동하는 모든 부위를 전동화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친환경 제품이다.

㈜두산 전자BG에서 선보인 PFC는 구리전선과 연성인쇄회로기판(FPCB)의 장점을 결합해 만든 연결 소재다. 얇고 가벼우면서도 고객이 원하는 만큼 케이블 길이를 늘일 수 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에 적용할 경우, 구리전선 중량을 80% 이상 감소시켜 주행거리를 향상시킬 수 있다.

두산로보틱스는 로봇 공학이나 촬영 관련 경험이 없더라도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카메라 로봇'을 개발해 혁신상에 선정됐다.

두산 관계자는 "세계적인 혁신기술의 경쟁 무대에서 친환경 미래 기술로 의미 있는 수상을 했다"면서 "새롭게 선보이는 두산의 미래기술이 세계 시장에서 충분히 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