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43개·LG 24개 'CES 혁신상' 휩쓸었다

삼성 TV 11년째 최고혁신상
SK이노베이션·두산도 수상
삼성 43개·LG 24개 'CES 혁신상' 휩쓸었다
LG전자 식물 생활가전 '틔운'
국내 업체들이 내년 CES2022 개최를 앞두고 혁신상을 싹쓸이하면서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43개, LG전자는 24개 제품이 혁신상을 받았으며, SK이노베이션, 두산 등도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2를 앞두고 10일(현지시간) 27개 부문의 CES 혁신상 수상 제품과 기술을 발표했다.

우선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 21개, 생활가전 7개, 모바일 11개, 반도체 4개로 총 43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특히, 업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제품 또는 기술에 수여하는 최고혁신상은 영상디스플레이에서 3개, 모바일에서 1개를 각각 차지하며 기술 리더십을 보여 줬다. 영상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TV가 11년 연속 최고혁신상을 받는 대기록을 세웠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2016년 첫선을 보인 이래 7년 연속 혁신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모바일 부문에선 최근 출시해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이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식물 생활가전 LG 틔운, LG 오브제 컬렉션 얼음정수기냉장고 등과 LG올레드 TV를 포함해 내년 출시 예정인 혁신 TV, 다목적 스크린 LG 원퀵 등 비즈니스의 효율을 높여주는 혁신 IT 제품 등이 고루 수상했다. LG 올레드 TV는 처음 출시한 지난 2013년 이후부터 10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았다. 올해는 △게이밍 △영상디스플레이 △영상·화질처리 등 3개 부문에서 6개 상을 받았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SK온)의 NCM9 배터리가 '차량 엔터테인먼트 및 안전' 분야와 '내장기술' 분야에서 동시에 CES 2022 혁신상에 선정됐다. 이 배터리는 내년 출시되는 포드의 픽업트럭 'F-150'의 첫 전기차 버전인 'F-150 라이트닝'에 탑재될 예정이다. 또 현재 육성·지원하고있는 소셜벤처 '라잇루트'의 제품도 '웨어러블 기술' 분야에서 CES 혁신상에 선정됐다.


두산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트라이젠'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 △수소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점검 솔루션 △수직이착륙 고정익 수소드론 'DJ25' △완전 전동식(All-Electric) 로더 'T7X' △PFC △카메라 로봇 등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CES2022 개막을 하루 앞둔 내년 1월 4일 '기술은 인류와 지구를 위해 존재해야 한다'는 가치를 담은 '공존의 시대'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한 사장은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드는데 기여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다각적인 노력을 소개하고, 개개인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와 더욱 풍요로운 일상을 영위하는데 도움을 줄 삼성의 혁신 기술도 선보인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