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런, 수능 막바지 준비부터 합격예측까지 콘텐츠 제공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온라인 교육플랫폼 '서울런'이 수능 막바지 점검부터 대학별 합격예측, 면접·논술 준비까지 학생들이 자신에게 맞는 입시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입시교육업체 유웨이와 15일 '서울런 진로·진학 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는 16일부터 '서울런'에서는 △영어 영역 수능 출제 패턴 분석 △수학 영역 수능 예상문제 △국어 영역 수능 예상 작품 리스트 △수능 직전 수험장에서 알아야 할 꿀팁 △면접·논술 준비 등을 내용으로 하는 5개의 강의를 만날 수 있다. 앞서 서울시는 유웨이 등 민간 교육업체의 입시 콘텐츠 63개를 서울런을 통해 공개한 바 있다.

또 수능을 치른 서울런 가입자는 수능 당일인 18일부터 연말(12월31일)까지 서울런의 '유웨이 합격예측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하며 정시 전략을 세울 수 있다. 내 수능 점수와 내신 점수를 입력하면 통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대학별 합격예측, 추천 대학, 가나다군 승패전략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런 가입자만 누릴 수 있는 해외대학 지원 서비스도 마련됐다. 유웨이 글로벌이 서울런 가입자 중 20명을 선착순으로 선정해 해외 대학교 입학 컨설팅과 원서 접수비를 지원한다.
다음달 중으로 서울런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수능 이후에도 총 3회에 걸쳐 '라이브 입시전략 강의'를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방송할 계획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런은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공정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교육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진로·진학 서비스를 비롯해 더욱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고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