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에너지취약계층 돕는 ‘물품기부’ 캠페인 진행

서울시, 에너지취약계층 돕는 ‘물품기부’ 캠페인 진행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과 함께 겨울철 에너지취약계층 지원 사업인 '다가온(多家溫) 서울'의 일환으로 물품기부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기업 내 물품 기부함을 설치해 직원들이 사용하지 않은 방한물품(장갑, 목도리, 수면양말 등)을 기부하면 수거한 후 다시 포장해 에너지취약계층에게 나누어 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물품 기부함은 지난 1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캠페인 참여를 신청하는 기업에 설치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홍보대사로 개그맨 김태균을 위촉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태균은 향후 1년간 생활에 필요한 에너지를 사용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시민, 기업(단체) 등의 자발적인 후원을 독려하고 에너지복지 사업을 홍보할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물품기부 캠페인과 홍보대사 위촉으로 보다 많은 시민, 기업(단체)이 에너지취약계층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105억원을 모금해 에너지취약계층 약 33만가구에 주거에너지효율화, 에너지효율 제품 교체, 냉·난방물품 지원 등 다양한 에너지복지 사업을 펼쳐왔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