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IFRS 도입후 기업 투명성 개선… 제도 정교화는 숙제” [제13회 국제회계포럼]

기조강연 송민섭 서강대 교수
주요 기준서 꾸준한 개정 성과
연결재무제표 작성 기업 늘어
사용권 자산 반영 기업도 90%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도 많아
비상장주식의 공정가치 측정 등
실무자들 회계 적용 어려움 토로
“IFRS 도입후 기업 투명성 개선… 제도 정교화는 숙제” [제13회 국제회계포럼]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파이낸셜뉴스와 한국공인회계사회 공동주최로 열린 제13회 국제회계포럼에 참석한 VIP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조남석 중소회계법인협의회 대표,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 김영식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성인모 금융투자협회 전무, 윤훈수 삼일회계법인 대표, 정우용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정책부회장, 곽인찬 파이낸셜뉴스 주필. 뒷줄 왼쪽부터 김용민 파이낸셜뉴스 편집국장, 전선익 파이낸셜뉴스 사장, 박용근 EY한영 대표, 남상인 파이낸셜뉴스 부사장, 정석우 고려대 교수, 장석일 금융감독원 회계전문심의위원, 윤길배 성현회계법인 대표, 김교태 KPMG 삼정 회장, 이영한 서울시립대 교수, 송민섭 서강대 교수 사진=김범석 기자
“IFRS 도입후 기업 투명성 개선… 제도 정교화는 숙제” [제13회 국제회계포럼]

"지난 2011년 우리나라에 IFRS(국제회계기준)가 도입되면서 기업 투명성, 정보에 대한 신뢰성이 개선된 부분이 있다. 그러나 기업들은 여전히 제도 적용에 실무적 어려움을 느끼고 있어 제도의 정교화가 필요하다."

송민섭 서강대 교수(사진)는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파이낸셜뉴스와 한국공인회계사회 주최로 열린 제13회 국제회계포럼에서 "K-IFRS 도입으로 지난 10년간 소기의 성과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IFRS 도입 10년, 연결회계기준 활용 기업 늘어

송 교수는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K-IFRS 도입 후 주요 기준서의 지속적 개정 등이 꾸준히 진행됐다. 이로써 회계 관련 제도, 정보 환경, 정보 수요 등에서 근본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이에 따라 기업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음을 강조했다.

실제 2011년 IFRS 도입을 시작으로 2013년 IFRS 연결회계기준이 개정됐다. 이어 2018년 수익기준서 및 금융상품 기준서, 외부감사법이 개정됐고 2019년에는 리스 기준서가 개정됐다. 오는 2023년에는 보험기준서가 개정될 예정이다.

그는 이 같은 변화 속에 연결 기준을 사용하는 기업의 수가 눈에 띄게 증가한 점에 주목했다. 송 교수에 따르면 상장기업 중 연결재무제표 작성 기업 비율이 2010년 39.1% 수준이었으나 2012년 73% 이상으로 뛰어올랐다.

또 리스기준서 개정 효과도 유의미한 변화를 가져왔다. 지난 2019년 K-IFRS 1116호에 의해 운용리스도 금융리스와 동일하게 재무제표에 사용권 자산(리스자산)과 리스부채를 인식하도록 개정된 바 있다. 송 교수는 "리스기준서 개정으로 재무제표에 사용권 자산을 반영하는 기업 비율은 2019년 기준 93%에 달했다"고 말했다.

■긍정적 변화 속 풀어야 할 과제 산적

긍정적 변화 가운데서도 송 교수는 여전히 풀어나가야 할 과제가 산적했음을 강조했다.

송 교수가 코스피, 코스닥, 공기업, 비상장기업 등을 포함한 기업 실무자 436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26%가 공정가치 측정 및 자산손상 부분(제1113호 공정가치 측정·제1036호 자산손상)에서 회계 적용이 가장 어렵다고 답했다.

특히 비상장주식과 같은 활성시장이 없는 자산의 공정가치 측정이 어렵다는 의견(54.44%)이 많았다. 이외 응답자들은 고객과의 계약에서 생기는 수익(15.79%), 금융자산 및 부채(15.18%), 리스(13.15%), 연결 별도제무제표 지분법 등에 대한 처리(11.13%) 순으로 어려움을 토로했다.


기업 실무자들은 어려움의 주된 원인으로 '수행한 회계처리에 대한 입증자료, 근거 등 회계처리 외에 요구되는 부가적 시간 노력이 많이 든다는 점'을 꼽았다.

송 교수는 기업들이 실무적 어려움을 느끼는 만큼 제도의 정교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회계처리 불확실성에 대한 해소 방안 △제도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 △회계기준에 대한 산업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방안을 업계가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 김경아 팀장 서혜진 김현정 차장 김민기 강구귀 최두선 조윤진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