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11번가, '아마존 블프' 특집 라방…최대 55% 할인

11번가, '아마존 블프' 특집 라방…최대 55% 할인

[파이낸셜뉴스] 11번가는 블랙프라이데이 당일인 오는 26일 오후 8시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 특집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베스트셀러 제품을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11번가는 이날 'LIVE11'을 통해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램(RAM), 블루투스 스피커, 헤드셋, 캠핑 침낭 등 총 10종의 상품을 라이브 방송 특가에 판매하고 방송 시간대 한정해 라이브 방송 시청 고객을 대상으로 '10% 할인쿠폰'(최대 1만5000원)을 추가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가 혜택과 할인쿠폰을 모두 적용하면 방송 판매 상품을 최대 55%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방송 중 시청 고객을 위한 참여형 이벤트도 진행한다. 행사 상품 구매 후 구매 인증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을 추첨해 해외 유명 브랜드의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5명)를, 방송 중 실시간 댓글을 단 고객에게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10명)을 제공하기로 했다.

오는 29일 오전 11시에는 '사이버 먼데이' 기념 라이브 방송도 실시한다. '사이버 먼데이'는 블랙프라이데이 이후 연달아 진행되는 미국의 대규모 세일 행사로 11번가는 이날 방송을 통해 식료품, 주방용품, 영양제 등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인기 생활 필수품을 중심으로 최대 35%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단독 딜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현호 11번가 해외쇼핑담당은 "해외직구에 익숙지 않은 국내 고객들도 11번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에 손쉽게 참여하고 차별화된 쇼핑 혜택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