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경쟁사 출신도 좋다, 롯데의 파격 인재영입 [기업 인사시즌… 세대교체 속도]

베테랑 외부 전문가에 문 넓혀
그룹 핵심사업 유통 총괄대표에
홈플러스 출신 김상현 부회장
호텔도 '非롯데맨' 안세진 사장
김교현·이동우 부회장 승진
경쟁사 출신도 좋다, 롯데의 파격 인재영입 [기업 인사시즌… 세대교체 속도]

롯데그룹이 25일 사상 처음으로 경쟁사 출신 전문가를 유통부문 수장으로 앉혔다. '이제는 바뀌어야만 한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e커머스시장이 급격히 커졌고, 위드코로나로 유통업계에 또 다른 대격변이 예상되는 만큼 '네편 내편' 가릴 것 없이 베테랑이 지휘봉을 잡아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25일 롯데지주를 포함한 총 38개 계열사의 이사회를 열고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각 분야애서 전문성을 갖춘 외부 인재를 적극 수혈한 것이 이번 인사의 특징이다. 특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번 인사 방향에 대해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초핵심 인재 확보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김상현 전 홈플러스 부회장과 안세진 전 놀부 대표이사를 유통과 호텔 사업군의 총괄대표로 각각 선임했다. 롯데가 핵심사업인 유통부문을 총괄하는 수장에 '비(非)롯데맨'을 임명한 것은 1979년 롯데쇼핑 출범 이후 처음이다.

신임 유통군 총괄대표로 선임된 김 부회장은 글로벌 유통 전문가다. 1986년 미국 P&G로 입사해 한국 P&G 대표, 동남아시아 총괄사장, 미국P&G 신규사업 부사장을 거쳤다. 이후 홈플러스 부회장을 지냈으며 2018년부터 DFI 리테일그룹의 동남아시아 유통 총괄대표, H&B 총괄대표를 역임했다.

신임 호텔군 총괄대표로 선임된 안세진 사장은 신사업 전문가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커니 출신으로, 2005~2017년 LG그룹과 LS그룹에서 신사업 및 사업전략을 담당했다. 2018년부터는 모간스탠리PE에서 놀부 대표이사를 맡았다.

롯데는 이번 인사에서 승진 임원과 신임 임원수를 지난해 대비 두 배 이상으로 늘렸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뛰어난 실적을 낸 화학BU장 김교현 사장과 그룹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의 기반을 다지고 있는 롯데지주 이동우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식품군 총괄대표는 식품BU장 이영구 사장이 맡는다.
이 총괄대표는 롯데제과의 대표이사를 겸직한다.

롯데쇼핑의 신임 백화점사업부 대표는 신세계 출신의 정준호 롯데GFR 대표가 맡는다. 정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30년간 근무하며 지방시, 셀린느, 몽클레어 등 인기 해외 브랜드를 국내에 들여와 성공시킨 바 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