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 E&S, 세계 최대 '보령 청정수소 프로젝트' 본격화

충남도·보령시·중부발전과 업무협약
[파이낸셜뉴스]
SK E&S는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충청남도, 보령시, 한국중부발전과 ‘충청남도 보령시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이날 개최되는 국무총리 주재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사전행사로 진행됐다. 정부 측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참석했다. 협약당사자로는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동일 보령시장,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이 참석했다.

협약 체결을 통해 관련 기관 및 지자체는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기지 구축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SK E&S는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유통·활용 인프라 구축 전반의 투자 및 운영을 통해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다. 중부발전은 석탄회처리장 유휴 부지 제공과 함께 투자 및 운영에 참여한다.

충남도와 보령시는 탄소중립 및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소산업 육성, 기업 유치 및 인력양성 등 재정적·행정적 지원을 통해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뒷받침한다.

수소에너지 산업의 안전성 및 환경 개선 효과와 관련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지역 및 주민 상생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앞서 SK E&S는 2025년까지 약 5조원을 투자해 보령LNG터미널 인근 지역에서 세계 최초·최대 규모의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하고, 연간 25만t 규모의 청정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탄소포집저장(CCS) 기술을 활용해 수소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액화하고, 포집한 이산화탄소는 SK가 보유한 해외 폐가스전에 매립하는 방식으로 친환경 수소를 생산한다. 이 과정에서 SK E&S의 LNG 인프라 및 CCS 기술 역량과 중부발전의 유휴 석탄회처리장 부지, 대규모 플랜트 및 CCS 운영 역량을 결합해 전략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추 사장은 "세계 최초·최대 규모의 보령 청정수소 사업은 친환경 수소시대가 본격화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SK E&S는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대한민국 탄소중립 및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기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