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선대위에 재선·李측근 전진 배치.. 송영길 "3·4선, 지역으로 하방"

사무총장에 김영진.. 재선 전진 배치
송영길, 3~4선에 현장 백의종군 촉구
與 선대위에 재선·李측근 전진 배치.. 송영길 "3·4선, 지역으로 하방"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대규모 쇄신에 들어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재선 의원, 이재명 대선후보 측근을 전진 배치했다.

중진 의원들은 일선에서 사퇴, 지역과 현장에 집중한다. 무겁고 느린 선대위를 슬림(slim)화하고 기민한 조직으로 쇄신하겠다는 이 후보의 방향성에 따른 것이다.

송영길 대표는 26일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선대위를 슬림화하고 기동성을 높여서 국민과 민심의 요구에 즉각즉각 반응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면서 "저희 민주당은 확실히 변화해서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선 의원과 이재명 후보의 측근을 일선에 전진 배치하는 게 핵심이다.

송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와 긴밀히 협의해서 이 후보의 뜻과 당의 뜻을 잘 종합할 수 있는 기동성 있는 체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측근이자 '7인회' 멤버 김영진 의원이 사무총장에, 핵심 측근 강훈식 의원이 전략기획위원장에 임명된 게 대표적이다.

이 후보의 의중을 아는 의원들을 주요 당직에 중용해서 당과 후보 간 유기성을 높이는 차원이다.

또 다른 키워드는 재선 의원의 최일선 배치다. 김영진·강훈식 의원 모두 재선으로, 비교적 젊고 새로운 인물을 앞세우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재선 의원이 사무총장이 된 건 매우 이례적"이라며 "이번 선대위는 3~4선 의원은 하방해서 지역을 뛰게 하고, 재선 의원이 전면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게감 있는 3~4선 중진 의원들을 현장으로, 경험과 참신함을 모두 갖춘 재선 의원들을 전면에 세우는 것이다.

재선 의원들의 경우 당무, 당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동시에 참신함을 갖추고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쇄신안은 대선 전 100일인 29일 전후에 나올 전망이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