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치원은 주고 어린이집은 제외…"재난지원금 형평 어긋나" 반발

유치원은 주고 어린이집은 제외…"재난지원금 형평 어긋나" 반발
충북어린이집연합회와 어린이집 학부모대표들은 26일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유아 재난지원금 형평성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2021.11.26/© 뉴스1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충북어린이집연합회와 어린이집 학부모대표들은 26일 충북교육청의 '유치원 교육회복지원금'을 두고 불거진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형평성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청은 무조건 거부만 하지 말고 적극적인 협상 자세로 도내 영유아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교육청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학습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학생들에게 재난지원금 성격의 교육회복지원금을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지난 9월 2회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때 초중고 학생들에게 지원할 예산을 세운 데 이어 3회 추경안에는 유치원생 지원 예산도 넣었다.

하지만 어린이집 원생이나 가정보육 영유아에 대한 지원은 보육 주체인 충북도에 떠넘기고 관련 예산을 세우지 않아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연합회와 학부모대표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린이집 원생과 유치원생 모두 누리과정 대상인 만큼 교육사업 주체인 교육청이 누리반 아동 부분을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북 사례처럼 도지사와 교육감이 전향적인 협의를 통해 유초중고 급식비 분담 비율을 조정해 어린이집 원생과 학부모에게도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무조건 거부만 하지말고 적극적인 협상 자세로 도내 영유아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형평성 문제와 차별을 해결하기 위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육청의 유치원 교육회복지원금 예산 15억9610만원을 포함한 3회 추경안은 지난 24일 도의회 교육위원회 심사를 통과해 26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이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