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 치료시스템 바뀔듯…"기본은 재택, 필요땐 입원"

기사내용 요약
"일상회복 체계에 맞는 의료체계 만들 것"

코로나 치료시스템 바뀔듯…"기본은 재택, 필요땐 입원"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상황실에서 운영총괄반 직원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2021.1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입원으로 인한 병상 부담을 줄이기 위해 현재 선택제로 운영되고 있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는 일상회복에 맞게 재택치료가 기본이 되는 의료체계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고, 입원 필요성이 있는 환자는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에 입소하는 체제로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거주지에서 안전하게 관리를 받으면서 중증도에 따라 필요한 의료관리가 시작할 수 있도록 일상회복 체계에 맞는 의료체계를 정부는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재택치료 대상자는 입원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로, 60세 이상은 접종을 완료하고, 보호자와 공동격리하는 경우 가능하다.

최근 돌봄 보호자가 있고 입원 요인이 없는 70세 이상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도 재택치료를 일부 허용했다.

재택치료 환자는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병원, 보건소의 협력시스템을 통해 관리된다.
1일 2회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받으며 상태가 악화되면 즉시 병원으로 이송된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재택치료 대상자는 총 7193명이다. 서울 3692명, 경기 2654명, 인천 330명, 강원 96명, 부산 84명, 대구 83명, 충남 72명, 경남 47명, 제주 38명, 경북 25명, 광주 24명, 충북 20명, 대전 10명, 전북·전남 각 9명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