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청년푸드창업허브, 12월 13일까지 '입주자 모집'

개별·공유주방 활용 배달·현장 판매 경험 제공
개별주방 7팀, 공유주방 23팀 최종 선정 예정
경기도 청년푸드창업허브, 12월 13일까지 '입주자 모집'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도내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의 안정적인 창업과 정착을 지원하는 '경기도 청년푸드창업 허브' 입주자를 오는 12월 13일까지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도 청년푸드창업 허브는 외식업 창업을 꿈꾸는 도내 청년들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종합 커뮤니티 공간이다.

배달 및 현장 판매를 경험할 수 있는 개별주방과 푸드 제조를 테스트하는 공유주방으로 구성돼 있으며, 도내 거주 청년(만20세 이상 ~ 만 39세 이하인 자)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개별주방 선정자는 경기도 청년허브 1호점이 위치한 안산 와~스타디움내 마련된 개별주방 6평 부스를 3개월간 단독으로 사용하며, 배달과 함께 대면 판매를 통한 실전 영업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받는다.

공유주방 선정자에게는 3개월간 월 20시간 공유주방을 활용한 푸드 제조를 테스트할 기회가 주어진다.

또 개별·공유주방 선정자 모두에게 △푸드 창업자를 위한 교육 △맞춤형 컨설팅 △브랜딩 △디자인 등의 혜택이 함께 지원될 예정이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홍우 원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준비된 창업의 중요성이 한층 더 부각되고 있다”며 “외식 창업을 꿈꾸는 도내 청년들이 청년푸드창업허브를 통해 실전 감각을 기르고 성공적인 사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원신청은 경상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다운받은 후 담당자에게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