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S 3세 구본규 부사장, 그룹 모태 LS전선 CEO로

기사내용 요약
LS그룹 내년 임원인사 확정…구본권 전무 승진

LS 3세 구본규 부사장, 그룹 모태 LS전선 CEO로
구본규 LS전선 CEO 부사장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LS가 3세인 구본규(42·사진) LS엠트론 부사장이 LS전선으로 옮겨가 최고경영자(CEO)를 맡는다.

구 부사장은 구자엽 LS전선 회장의 장남이다. 지난해 LS엠트론 대표를 맡아 부진을 겪던 회사를 흑자 전환으로 이끈 인물이다. 그에게 LS전선은 사실상 그룹의 모태인 주력 회사라는 점에서 차세대 경영자로서의 시험 무대가 될 전망이다.

LS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2년도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구 부사장은 세종고를 나와 미국 퍼듀대 경영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MBA)로 학업을 마쳤다.

그는 2007년 LS전선 미국 법인으로 입사했다. 이어 LS 일렉트릭에서 A&D 해외사업상무, 산업자동화사업본부장(전무)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19년부터는 LS엠트론으로 건너와 경영관리 COO(전무)를 거쳐 대표이사 CEO 부사장을 지냈다.

구 부사장은 LS엠트론의 지난 몇 년간의 부진을 털어내고 흑자로 턴어라운드 시킨 공로로 LS전선 CEO로 발령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LS엠트론은 최근 4년간 연간 기준 영업이익 적자를 이어오다 올해 상반기 5262억원의 매출액과 20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올해 흑자 전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LS 3세 중에서는 구 부사장 외에 구본권(34) LS니꼬동제련 상무도 이날 전무로 승진했다. 구 신임 전무는 구태회 명예회장의 4남인 구자철 예스코 회장의 장남이다.

한편 지난해 경영 전면에 나선 구본혁(44) 예스코홀딩스 사장, 구동휘(38) E1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은 이번 인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