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델타의 2배 위력 '뉴' 변이 홍콩서 2차 감염 발생(종합)

델타의 2배 위력 '뉴' 변이 홍콩서 2차 감염 발생(종합)
스파이크 단백질 모형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남아프리카서 기원한 ‘뉴’ 변이가 홍콩에서 1건이 아니라 2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 보도했다.

당초 홍콩에서 확인된 뉴 변이는 남아공 여행자로 한 명이었다. 그러나 이 여행자가 의무 격리 기간 중 머물던 호텔 옆 방에 투숙한 사람도 뉴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번째 감염자는 남아공을 다녀온 사람이 아니었다. 홍콩에서 이미 2차 감염이 발생한 것이다. 2번째 감염자는 최근 캐나다에서 입국했다.

홍콩 당국은 1차 감염자와 2차 감염자가 직접적인 접촉이 없었음에도 2차 감염이 발생했다며 공기를 통해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홍콩 방역 당국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감염된 2명의 남성 근처 3개의 방에 머물렀던 12명을 페니스베이에 있는 검역소로 이송하고, 14일 동안 강제 격리를 명령했다.

홍콩 방역 당국은 아직까지 2명 이외에 뉴 변이에 감염된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발견된 뉴 변이는 현재 코로나19 백신이 기반하는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와는 극적으로 다른 스파이크 단백질을 갖고 있으며, 돌연변이 수는 델타변이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뉴 변이는 이전의 감염으로 획득한 자연면역과 기 출시된 백신 접종으로 생성된 면역반응을 모두 회피할 가능성이 있는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BBC는 지난달 남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최초로 발견된 뉴 변이는 25일 현재 남아공서 77건, 보츠와타에서 4건, 홍콩에서 2건 등 모두 83건이 보고됐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