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도봉구,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시티 데이터 취합 플랫폼' 구축

도봉구,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시티 데이터 취합 플랫폼' 구축
서울 도봉구 스마트시티 데이터 취합 플랫폼(도봉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 도봉구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데이터 취합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ICT기술을 행정에 접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토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도봉구는 '스몸비(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 예방을 위한 스마트 횡단보도, 공유주자와 주차장 센서, 고독사 예방 안심 지킴이 등 ICT기술을 활용해왔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시티 사업을 하나의 플랫폼에 담아 표준 가이드를 만든다. 도봉구는 데이터를 정규화하고 데이터 분석 및 활용까지 나아가는 토대가 된다고 설명했다.


각 부서들은 통합 플랫폼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빠르게 확인하고 종합 서비스 현황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도봉구는 올해 선정한 스마트 횡단보도 시스템, 압축형 스마트 쓰레기통 관리 운영 시스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불법 주정차 관리, IoT 기반 인공지능 실내 공기실 재선 및 모니터링 데이터 등을 취합해 통합관리 화면을 구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창동 신경제중심지 MICE산업 데이터를 생산·유통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 센터를 설립해 데이터 생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