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전국 주유소·LPG충전소, 유휴부지에 수소 충전소 짓는다

[파이낸셜뉴스]
전국 주유소·LPG충전소, 유휴부지에 수소 충전소 짓는다
26일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전환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상범 한국LPG산업협회 회장, 유기준 한국주요소협회 회장, 도경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김부겸 국무총리, 이경실 코하이젠 대표이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한정애 환경부장관. 한국주유소협회 제공.
한국주유소협회가 수소에너지네트워크·코하이젠·한국LPG산업협회와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전환 및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존의 화석연료를 공급하던 주유소 및 LPG충전소 업계와 미래에너지를 상징하는 수소충전소 업계 간의 에너지 전환과 상생을 위한 협력방안을 정부와 업계가 함께 고민해 마련한 협약이다.

먼저 주유소와 LPG충전소 업계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부지를 적극적으로 제공한다. 하이넷과 코하이젠은 제공된 부지를 활용해 자체 자금과 정부 예산 지원 등을 통해 전국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운영한다.

이를 위해 하이넷과 코하이젠은 전국의 1만3000여개의 주유소와 LPG충전소 중 수소충전소 구축이 가능한 여유 부지를 확보한 주유소·LPG 충전소와 휴·폐업 주유소·LPG충전소를 대상으로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최초로 수소인프라 구축 전문회사로 설립된 수소에너지네트워크와 코하이젠은 2030년까지 전국에 660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는 정부의 목표에 따라 2019년 이후 지속적인 수소충전소 구축 작업을 진행해왔지만, 적정 부지 확보 문제가 걸림돌이 됐다.

반면 최근 자동차업계의 내연기관 차량 단종 선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각국의 탄소중립 정책 등으로 인하여 주유소와 LPG충전소 업계는 사업영역 축소에 따른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
대응방안을 고심하던 중 친환경 수소충전소로의 전환은 기존의 사업형태를 계속 유지할 수 있는 매력적인 방안으로 판단했다.

수소충전소 업계의 입장에서도 도심지 또는 차량 통행이 많은 기존 주유소·충전소 부지를 활용함에 따라 수소충전소 구축이 용이해져 상호간의 이득이 되는 상생 협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협회 관계자는 "양 업계는 친환경적 사업전환 및 수소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을 저해하는 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정부에 개선 건의할 계획"이라며 "국민 생활 밀접한 곳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함으로써 수소자동차의 친환경성과 수소충전소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 인식의 긍정적인 전환을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