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송하진 지사 만난 캡틴 박지성 “축구 통해 전북 세계에 알릴 것”

송하진 지사 만난 캡틴 박지성 “축구 통해 전북 세계에 알릴 것”
한국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전북현대모터스FC 클럽어드바이저)이 26일 송하진 전북지사와 면담을 갖고, 협력관계 증진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전북도 제공)© 뉴스1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프로축구를 통해 전북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국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전북현대모터스FC 클럽어드바이저)이 26일 전북도청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전북도와 전북현대모터스의 우호관계 증진 및 지속적인 협력관계 모색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날 오전, 도청 회의실에서 송하진 도지사를 만난 박지성은 전북도와 전북현대모터스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송하진 도지사는 “전북현대모터스FC에서의 어드바이저 활동을 환영한다. 기대 또한 크다”면서 “전북 축구 활성화는 물론이고 2023 전북 아태마스터스대회 성공개최 등 전북 알리기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박지성은 “문화와 예술의 도시인 전북과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특히프로축구를 통해 전북을 세계에 알리는데 일조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2014년 현역 은퇴 이후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를 통해 행정가 수업을 받았던 박지성은 이후 국제축구평의회 자문위원,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본격적인 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다.

올해 1월부터는 전북현대모터스FC 클럽어드바이저로 활동하면서 선수 선발과 육성 및 스카우팅, 훈련시스템 제시, 프로와 유소년팀의 선수 이적 및 영입 등 테크니컬 디렉터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