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지옥' 김현주 "유아인·박정민, 사랑할 수밖에…기특하고 예쁘죠" [N인터뷰]②

'지옥' 김현주 "유아인·박정민, 사랑할 수밖에…기특하고 예쁘죠" [N인터뷰]②
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지옥'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후배 배우 유아인, 박정민에 대해 "사랑할 수밖에 없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현주는 26일 오후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감독 연상호)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비록 나이나 경력으로 선배일 수 있지만, 현 시점에 같이 연기하는 동료 배우라고 생각을 하고 있고, 그들이 나보다 어리거나 후배라는 생각을 할 수 없게끔 두 배우가 굉장한 배우로서 내공, 힘을 보여준 것 같다"고 유아인과 박정민에 대해 칭찬했다.

이어 "어쩌면 나보다 (내공이)클 수도 있고 커 보이기도 했다"며 "두 사람이 색깔이 너무 다른데, 두 사람 다 자기만의 고유의 색깔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신념이 확고하게 있는 친구들이었다, 그것들이 힘을 갖는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현주는 "(유아인, 박정민이)너무 예쁘다, 둘 다 너무 예쁘고 너무 좋다, 나는 이번에 처음 만났고 작품을 통해서 만난 적은 있지만 직접적으로 앞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처음이었다, 또 하나의 시청자 입장에서 어느 순간 빠져 보게 되더라, 그만큼 흡인력이 큰 친구들이다"라며 "앞으로도 기회가 있다면 또 만나고 싶다, 내게도 도움이 될 것 같고, 배우고 싶은 부분, 닮고 싶은 부분, 부러운 부분도 있었고 여러가지로 사랑할 수밖에 없는 친구들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진아도 그러고 배우들이 다 그랬다"며 "나는 현장에서 너무 보는 재미가 있었다, 내 것을 해야 하는데 즐겼다, 하여튼 너무 기특하고 예쁘다"고 덧붙였다.


김현주는 '지옥'에서 새진리회와 그들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집단 '화살촉'에 맞서 싸우는 민혜진 변호사 역할을 맡았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6부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한 이 드라마는 4일 연속 플릭스 패트롤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1위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