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홍콩 식당 직원 250명 휴가 7억 지원…'술김에 꺼낸 말' 책임진 사장

홍콩 식당 직원 250명 휴가 7억 지원…'술김에 꺼낸 말' 책임진 사장
26일 고향에 가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모든 여행 경비를 지원한다고 밝힌 '블랙 쉽 레스토랑' (블랙 쉽 레스토랑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홍콩의 한 대형 식당 프랜차이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향에 가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모든 여행 경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CNN에 따르면 홍콩 식당 프랜차이즈 '블랙 쉽 레스토랑'(Black Sheep Restaurants) 그룹의 공동 창업자 세이드 아심 후사인과 크리스토퍼 마크는 26일 약 65만달러(약 7억 7600만원)의 비용을 지불해 약 250여 명의 직원들을 고향으로 휴가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랙 쉽 레스토랑의 직원들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금전적 이유 등으로 오랫동안 고향을 방문하지 못했다.

식당 측은 휴가 복귀 후 1년 일하는 조건으로 고향으로 가는 항공료, 코로나19 검사비, 자가격리 숙박비 등을 모두 지원하고 자가격리 동안 식사도 모두 식당에서 배달할 예정이다.

이에 직원들은 홍콩에서 네팔,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 자신의 고향으로 갈 수 있게 됐다.

27개월간 고향에 가지 못했다는 한 영국 직원은 "코로나 때문에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어 돈을 더 아끼면서 살았다"라며 "회사 덕분에 드디어 부모님을 뵐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특히 어머니가 이 소식을 듣고 펑펑 울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네팔에서 온 한 8년 차 직원은 "부모님이 나이가 많아 더욱 걱정됐다"라며 "이번에 집에 갈 수 있게 돼 마음이 벅차다"고 웃으며 말했다.

후사인은 CNN에 "사실 술에 취해 꺼낸 말이라 사업 관계자들 사이에도 반대 의견이 많았다"라면서도 "옳은 일이라 생각해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또 "이번 기회에 프랜차이즈 그룹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가 개선되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문화가 정착되면 좋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