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현대 홍명보, 발달장애미술센터에 장학금 천만원 지원

울산현대 홍명보, 발달장애미술센터에 장학금 천만원 지원
'다다름미술&디자인' 소속 작가가 그림으로 표현한 홍명보 감독.(울산현대 제공)© 뉴스1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울산현대는 홍명보 감독이 발달 장애인 미술센터 '다다름미술&디자인'에 장학금 1000만원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울산과 다다름은 지난 8월 4일과 7일 홈경기장인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반갑다 축구야, 축구를 그리다' 전시회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교류를 해왔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시 및 이벤트 축소로 작품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작가들에게 도움을 주는 취지로 진행된 전시회는 이청용, 조현우, 김태환 선수들의 작품 구매, 격려 선물 전달로 이어졌다.

이에 홍 감독은 발달 장애인 화가들의 작품 활동과 개인 역량을 후원하는 역할을 자처하며 다다름 측에 장학금을 지원했다.

장학금은 다다름이 추구하고 있는 사회적 가치 실현과 소속 화가들의 경제적 자립 여건과 역량을 지원하는데 쓰일 뿐만 아니라 교육생들의 개인, 그룹 전시회 개최에 활용될 예정이다.


홍 감독은 "우리 울산현대를 멋있는 그림으로 담아준 다다름 측에 후원을 할 수 있어 기쁘다. 비록 분야가 다를지라도 목표를 위해 꾸준히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항상 응원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정희 대표는 "소속 화가들의 작품이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되고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어 기쁘다"며 "소속 화가들에게 행복한 한 해를 보내게 해준 홍명보 감독님을 비롯한 울산현대 구성원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