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은행, 29일부터 예·적금 금리 최고 0.4%p 인상

신한은행, 29일부터 예·적금 금리 최고 0.4%p 인상
신한금융그룹 사옥 전경.© 뉴스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신한은행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p)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한국은행이 전날(25일)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0.25%p 인상하자 KB국민·하나·우리은행이 예·적금과 요구불 예금 금리를 속속 올렸다.

신한은행의 이번 금리 인상으로 대표 주력상품인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4.2%로, 신한 알.쏠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2.6%로 금리가 인상된다.

또 1년 만기 디딤씨앗적립예금 금리도 0.4%p 인상된 연 2.05%로 변경되며 3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 금리는 연 1.85%로 0.3%p 오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과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고객들의 예·적금 금리도 인상하게 됐다”며 “12월초 연 1.8% 금리의 ESG 관련 정기예금(1년제) 신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행권의 수신금리 인상은 이례적으로 빠르게 이뤄졌다. 통상 은행들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3~4 영업일 후에 수신금리를 조정해왔다. 상품마다 다르지만 인상폭 역시 기준금리 인상분보다 크다.


이를 놓고 은행권이 최근 불거진 ‘대출금리 폭리 논란’을 의식한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23일 증권업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가 끝난 후 "예금을 위한 조달금리와 운영을 위한 대출금리 사이에 금리차가 크게 벌어져 있기 때문에, 그 이유에 대해 파악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은행권 예대금리차는 지난해 12월 2.05에서 지난 9월 2.14로 확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