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동연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기존 정치세력 반성해야”

김동연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기존 정치세력 반성해야”
대선 레이스에 뛰어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스1 최현구 기자


김동연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기존 정치세력 반성해야”
김동연 후보가 충남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부인 정우영 씨와 함께 프레스센터를 나오고 있다.© 뉴스1 최현구 기자

(내포=뉴스1) 최현구 기자 = “양당 구조를 깨고 지역의 정치판을 바꾸겠다고 하는 생각으로 정치를 시작했기 때문에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겠다. 대한민국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는 확신 때문이다.”

신당 창당을 선언하며 대선 레이스에 뛰어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창당준비위 출범 전 충남 방문 이유에 대해 김 후보는 “고향은 충북이지만 제 아내가 충남 사람이다. 아내의 본적은 공주 계룡, 태어난 곳은 논산 강경이다. 아내가 그곳에서 태어난 이유는 교편을 장인께서 오래 잡으셨기 때문”이라며 “평생을 충남 일대에서 교사, 교감, 교장을 하셔서 저에게도 (충남이)뜻깊은 곳”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창당과정을 거치면서)대한민국 정당사에 여러 새로운 기록을 깨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빠른 시간 내 창당 절차를 밟는 것도 특이한 일일 것”이라며 “창당을 위해서 당원으로 오시는 분들이 전원 다 자발적으로 오고 계시다. 과거 정치인이나 유력한 인사들의 힘을 이용하지 않았고 뜻에 동참해 자발적으로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정당이나 타 후보와의 연대는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후보는 “지난 정치 세력이 지금의 대한민국의 문제를 만든 큰 원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정치권이 큰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분들은 저에게 이 정부 초대 부총리를 1년 6개월 동안에 대한 평가 얘기를 하시는데 지난 20년 넘게 한국의 정치와 한국 사회의 문제를 끌어온 책임과 본가에 대해서는 정치인도 반성하라는 뜻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정치 세력이 그런 것에 대한 진정어린 성찰과 제가 가려고 하는 기득권 봉합을 기회의 나라로 만들겠다고 하는 것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정치성향을 묻는 질문에 김 후보는 “저는 정치를 하겠다고 하는 결심을 한 지 오래되지 않았다. 정치를 하기 전 2년 이상 거대 양당으로부터 숱한 제의와 요청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총선, 재보궐선거, 경선 전 후보 참여도 요청받았다. 올해 초에는 총리직도 강력히 제안 받았지만 전부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지금의 정치구도와 판으로는 대한민국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미래가 없다는 확신 때문이다. 양당 구조에서 어떤 식으로 대선이 결정돼서 선거에 이겨도 대한민국의 문제를 전혀 해결할 수 없고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야로부터 (이같은 제안을)거절하고 제 길을 가는 이유"라며 "앞으로도 양당 구조를 깨고 기존 정치판을 깨겠다는 생각에는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충청대망론’과 관련한 질문에 “충청대망론은 영·호남 지지를 받는 충청 대통령이 나오는 것이 실체”라며 “정치공학이나 분열로 얻는 정치적 이익이 아닌, 지역주의를 통합하고 뛰어 넘는 것이 충청인으로서 해야할 일”이라며 “(충청 대통령은)지역주의 극복의 완성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도권 일극체제를 타파하기 위한 국가균형발전 필요성도 언급했다.

김 후보는 “앞서 국가균형발전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대한민국은 '수도권 공화국' 올인 구조로 돼 있다”며 “경제와 일자리, 돈, 사람이 블랙홀처럼 수도권으로 몰려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까지 국가균형발전은 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발전에 중점을 뒀지만 제 공약은 경제와 산업, 일자리, 교육, 의료, 문화가 어우러지는 국가균형발전 계획”이라며 “충남은 이 같은 국가균형발전에서 큰 혜택을 받으며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서산공항과 당진항 개발문제도 부총리로 있으며 많은 관심을 가졌다.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가로림만 교량 건설, 보령LNG터미널 등에도 관심을 갖고 도민과 머리를 맞대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오는 27일 ‘새로운물결(가칭)’ 대전·충남·충북도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시작으로, 28일에는 부산시당과 경남도당, 29일에는 경기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한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홍성군 지역주민 간담회와 예산군 덕산면 농업인 간담회를 갖고 오후에는 부여군 청년여성귀농인 화훼농장을 방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