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포항서 사흘새 20명 확진…“연말연시 사적모임 자제” 당부

포항서 사흘새 20명 확진…“연말연시 사적모임 자제” 당부
정경원 포항시 행정안전국장이 26일 시청 브리핑에서 온라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시민 브리핑을하고 있다. 2021.11.26/© 뉴스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경북 포항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두 자리수를 기록하자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개인 방역수칙과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26일 정경원 포항시 행정안전국장은 브리핑에서 "24~26일 검체 검사를 받은 시민들 중 2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들은 가족간 모임과 남구 모 교회 교인, 가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역학조사에서 25~26일에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 10명 모두 남구 모 교회 교인 9명과 가족 1명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그는 "11월 중 지역에서 발생한 확진자 79명 중 가족간 감염이 28명으로 가장 많고, 지인 간 감염 20건, 확진자와 동선과 밀접접촉 8건, 직장 내 감염 4건이며 현재 19건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위드코로나 발표 등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지 4주일 만에 포항지역에서도 집단감염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추가 확산여부에 대해 안심할 수 없다"고 했다.

정 국장은 "일상회복에 따른 사람간 접촉 증가와 겨울철 등 계절적 요인에 따른 밀폐환경 생활, 연말연시 사적모임 증가 등으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사적 모임을 가급적 삼가해 줄 것과 10대 확진자 수가 늘어난데 따른 학교에서 감염전파를 줄이기 위해 자녀들의 백신 접종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학부모들에게 전했다.

포항시 보건당국은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1만7640명(초등학교 1곳 908건, 중학교 1곳 344건, 고등학교 1곳 511건)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했지만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포항지역 누적확진자는 1492명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