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종전 선언 반대' 윤석열, 평화관 의심스럽다"

이재명 "'종전 선언 반대' 윤석열, 평화관 의심스럽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박범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종전 선언을 반대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윤석열 후보의 평화관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6일 고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 격인 목포에서 호남 일정의 첫 발을 뗀 뒤 페이스북을 통해 “제1야당 대통령 후보의 생각이 걱정스럽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먼저 “김대중 대통령님의 발자취가 살아 있는 목포”라며 “대통령님께서 여신 한반도 평화의 문을 더 활짝 열겠다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한미 양국이 종전선언 문안에 상당한 의견접근을 이뤘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미국, 중국도 뜻을 모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한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저도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제1야당 대통령 후보가 종전선언에 반대하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지정학적 요인인 ‘코리아 리스크’를 키워 경제 불안정성만 가중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시다시피 종전선언은 평화로 가는 첫 단추이다.
비핵화 협상의 출구가 아닌 입구로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며 “도대체 어떤 생각에서 종전선언을 반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의 평화관이 의심스럽다. 정말 종전을 원치 않는다는 말씀인지, 종전이 아니라면 그 대안은 무엇인지,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합당한 해명을 해주길 요청한다”며 “지금이라도 입장 전환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