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다 나았겠지?" 안심못할 코로나…회복후 재감염 20명

기사내용 요약
'재감염 추정' 사례는 138건

"다 나았겠지?" 안심못할 코로나…회복후 재감염 20명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63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지난 24일 오전 서울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수산시장 상인들을 비롯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1.24.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정성원 기자 =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 20명은 회복된 후 재감염된 사례라고 밝혔다. 재감염이 명확하진 않지만 3개월 후 재양성이 나온 '재감염 추정' 사례는 138건이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26일 오후 기자단 설명회에서 "한 번 감염된 후 재감염된 사람은 재감염 추정으로 분류한다"며 "재감염 추정은 138건이 등록 관리되고 있다. 전체 확진자 40여만명 대비 0.032% 정도로 집계된다"고 말했다.

이 중 추가 조사를 통해 기존 바이러스와 다른 바이러스가 검출되거나, 재감염으로 확정할 만한 추가 근거가 있으면 '재감염' 사례로 분류한다.


고 위기소통팀장은 "추가 조사 결과 대부분은 바이러스 분석했을 때 서로 다른 것이 확인됐을 때 재감염 확정된 사례는 20건"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최초 확진으로 회복된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 단순 바이러스 재검출인지 재감염인지 분류하는 것은 쉽지 않다.

현재 분류 기준은 회복 3개월 후 재양성이 나온 경우에 한해, 첫 번째 감염 당시와 두 번째 감염에서 서로 다른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재감염', 그렇지 않은 경우 '재감염 추정'으로 분류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