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해운단체들, 중대재해법 영향 점검 및 대응방안 제시

기사내용 요약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선사설명회 개최

해운단체들, 중대재해법 영향 점검 및 대응방안 제시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한국해운협회는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한국선급,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등 4개 해운단체들이 지난 25일 여의도 해운빌딩 10층 대회의실에서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해운산업협의체 제1차 선사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공동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4개 단체를 비롯해 한국해운협회 회원사,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원사 등 25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해운업계 영향 점검 및 대응방안을 제시하고 ‘안전보건관리체제’ 구축시 실무적 준비사항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중대재해처벌법 대응방안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구축사례 ▲해상인명사고 사례분석을 통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가능성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및 관리상 필요조치 등에 대해 발표한 후 선사들을 대상으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박영안 회장은 "올해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면서 해운기업들은 의무사항 등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오늘 설명회를 통해 해운기업들이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대비뿐만 아니라 산업재해를 실질적으로 줄일 수 있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자리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4개 해운단체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보건관리체제를 구축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선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해운산업협의체’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해운업계에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대응방안을 제시하고 선사들의 사고예방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