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춘수

기사내용 요약
고문 송승환 피엠씨프로덕션 대표
"30년 동안 한국 뮤지컬은 어마어마한 성장
이번 협회 출범은 1세대 프로듀서들 힘 많이 써
K뮤지컬, 브로드웨이서 빨리 공연되는 날 기대"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춘수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2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사단법인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출범식에 참석한 회원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26.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뮤지컬 제작사들이 한국뮤지컬산업의 육성과 브로드웨이 등 해외 진출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사단법인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는 2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컨퍼런스홀에서 출범식을 진행했다. 초대 회장은 신춘수 오디컴퍼니 대표가 맡았다.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는 오디컴퍼니, 신시컴퍼니, EMK뮤지컬컴퍼니, CJ ENM 등 25개 뮤지컬 제작사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 속에 주요 뮤지컬 제작사들이 배우, 스태프를 돕기 위한 기부콘서트를 기획하며 뮤지컬 제작사들로 구성된 독립된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협회는 뮤지컬시장의 합리적인 제작시스템을 만들고 뮤지컬산업 전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 마련 및 정책제안을 통해 뮤지컬 문화 발전과 해외 시장 진출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또 창작 뮤지컬 제작이 안정적인 재정기반을 토대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뮤지컬 전용 펀드 조성도 목표하고 있다. 현재 국내 뮤지컬 제작에 대한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벤처캐피탈, 프로듀서, 변호사로 구성된 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실효성 있는 정책제안 근거 마련을 위한 포럼 및 공청회 개최, 뮤지컬 개발 및 관련 교육사업 등도 진행한다.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춘수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신춘수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초대 회장이 2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출범식에 참석하여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6. pak7130@newsis.com
신 회장은 "제작사들은 지금까지 각자 작품 제작과 성장에 주력해왔고, 공동의 목적을 위한 여력이 없었다. 뮤지컬산업을 더 발전시킬 구심점을 만들어야겠다는 의견이 모아지면서 협회를 출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뢰있는 제작사들과 단계적으로 뜻을 같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뮤지컬시장의 비정상적인 구조를 바꾸고 질서를 확립할 시기라고 생각한다. 프로듀서, 제작사들 스스로 정화작업이 필요하다"며 "합리적인 제작 방식을 통해 질서를 갖추고, 토니상 같은 뮤지컬인의 축제를 만들고 싶다. 한국 뮤지컬이 아시아의 중심이 되고 뮤지컬 본고장과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모든 프로듀서들이 도전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향후 브로드웨이와의 파트너십 추진 계획도 밝혔다. 그는 "한국과 미국의 뮤지컬시장은 다르다. 창작진이 어떻게 효과적으로 브로드웨이에 진출하면 좋을지 틀을 만들고, 투자적인 협력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 고문을 맡은 송승환 피엠씨프로덕션 대표는 "30년 동안 한국 뮤지컬은 어마어마한 성장과 발전을 해왔다. 그 뒤에는 프로듀서들, 제작사들의 노력이 있었고, 특히 이번 협회 출범은 1세대 프로듀서들이 힘을 많이 썼다"며 "지난 30년보다 더 빠른 속도로 발전해 K드라마, K팝이 아니라 K뮤지컬이 브로드웨이에서 빨리 공연되는 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춘수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신춘수(왼쪽)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초대 회장과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2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사단법인 한국뮤지컬제작사협회 출범식에서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2021.11.26. pak7130@newsis.com
고문인 박명성 신시컴퍼니 예술감독도 "협회 탄생은 제작자들에게도 굉장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게한다. 세계 뮤지컬 시장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고, 이 흐름을 따라잡고 주도해나가야 한다"며 "뮤지컬 탄생 시점으로 뮤지컬 수입국에서 생산국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됐다면, 오늘 협회 출범이 뮤지컬을 전 세계적으로 수출하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밖에 고문에는 프로듀서 1세대인 윤호진 에이콤 총예술감독, 설도윤 에스앤코 예술감독이 위촉됐다.
부회장은 엄홍현 EMK뮤지컬컴퍼니 대표, 최은경 신시컴퍼니 대표가 맡았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기술보증기금과 뮤지컬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도 이뤄졌다. 뒤이어 '한국뮤지컬의 산업화를 위한 제언'을 주제로 포럼이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