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BNK저축은행 이지은 파트너, 보이스 피싱 예방 감사장 받아

BNK저축은행 이지은 파트너, 보이스 피싱 예방 감사장 받아
26일 BNK저축은행 이지은 파트너(왼쪽)가 빠른 상황 파악과 대처로 고객의 자산을 지켜낸 공로를 인정받아 해운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오른쪽 사진은 이지은 파트너가 작성한 보이스피싱 의혹 문의 글과 고객이 통화 중에 자필로 작성한 답변./제공=BNK저축은행

[파이낸셜뉴스] BNK저축은행(대표이사 성명환)이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추진 중인 '소비자 민원 Zero, 보이스피싱 Zero 캠페인'을 통해 고객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고 26일 밝혔다.

BNK저축은행에 따르면 A씨(78)는 지난 16일 오후 2시께 딸을 납치·감금하고 있으니 현금을 준비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받은 즉시 A씨는 BNK저축은행 해운대점을 찾아가 정기예금 2000만원을 중도해지해 현금으로 달라고 다급히 요청했다.

평상시와 달랐던 A씨의 거래요청을 이상히 여긴 BNK저축은행 이지은 파트너는 지점의 보유 현금 부족을 사유로 시간을 끌며 통화중인 고객에게 글을 통해 보이스피싱 의혹 여부를 문의, 전자금융사기임을 인지하고 신속히 경찰서에 신고해 피해를 예방했다.

이 파트너는 빠른 상황 파악과 대처로 고객의 자산을 지켜낸 공로로 이날 오전 해운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BNK저축은행은 전자금융사기에 대한 경각심 강화와 고객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임직원에게 주요 금융사기 사례와 예방법, 대응요령 등을 교육하는 '소비자 민원 Zero, 보이스피싱 Zero 캠페인'을 시행 중이다.

성 대표이사는 "보이스피싱 예방 캠페인과 교육으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든든한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 자리매김 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