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 어린이집 연합회 "교육회복지원금 예산안 심사 멈춰야"

기사내용 요약
어린이집연합회·학부모 "누리과정 차별조장…형평성 문제 먼저 해결해야"

충북 어린이집 연합회 "교육회복지원금 예산안 심사 멈춰야"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어린이집연합회와 어린이집 학부모대표들이 26일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의회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11.26. jsh0128@newsis.com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어린이집연합회와 충북도 어린이집 학부모 대표위는 26일 "갈등을 키우는 충북도교육청은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린이집 학부모도 교육세를 납부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보육 개념의 어린이집의 교육재난지원금은 충북도가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는 어린이집 아동과 학부모를 배제하려는 꼼수며, 떠넘기기에 불과하다"며 "교육청은 거부만 하지 말고 적극적인 협상 자세로 도내 영유아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린이집 원생과 유치원생 모두 누리과정 대상인 만큼 교육사업 주체인 교육청이 누리반 아동 부분을 부담해야 한다"며 "도의회 예산결산위원회는 예산안 심사를 멈추고 영유아들의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 마련부터 고민해달라"고 요구했다.


7곳의 보육단체 등으로 구성된 '평등권지키기연대협의회'도 같은 날 호소문을 통해 "지원 받지 못함이 아닌 차별이라는 불평등과 불공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 소중한 아이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학습권을 제대로 받지 못한 학생들에게 재난지원금 성격의 교육회복지원금을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지만 어린이집 원생이나 가정보육 영유아에 대한 지원은 충북도에 넘기고 관련 예산을 세우지 않아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유치원 교육회복지원금 예산 15억9610만원을 포함한 '2021년 3회 충북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은 지난 24일 도의회 교육위원회 심사를 통과해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이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