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면에 나선 김병준, 윤석열 "역할조정 없을 것"…김종인 '침묵'

전면에 나선 김병준, 윤석열 "역할조정 없을 것"…김종인 '침묵'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가 무산된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최은지 기자,유새슬 기자,김유승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가능성이 작아지고 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6일 상임선대위원장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김 위원장의 역할 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던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쳐 당내 일각에서는 선대위가 김병준 위원장의 '원톱 체제'로 운영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제가 가진 모든 걸 이번 선거에 다 쏟아부을 예정"이라며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는 차차 보겠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내일부터라도 당장 여기 마련된 상임선대위원장실에 나와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 임명 이후 공개적으로 마이크를 잡고 발언에 나선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불발된 선대위에서 자신이 사령탑을 맡아 선거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회견에 앞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도 만나 이러한 의견을 나눴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특히 "대선 이후 갈 길을 얘기하는 것은 이상하지만 대선 이후 제 일상의 의제 그대로 돌아가려고 한다"며 "선출직과 임명직 공직을 일체 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진정성을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에 대한 질문에는 "더 이상 이야기를 안 하는 것이 혼란을 방지하고 예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우리 같은 사람은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각 분야에서 자율적 움직임을 존중하는 스타일이니까 역할 조정은 쉬울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은 "지난 일요일 (김 전 위원장을 만난) 윤석열 후보가 잘된 것처럼 이야기를 해서 서로 고생했다고 이야기를 나눴는데 (김 전 위원장이) 나중에 아니라고 해서 좀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일반적인 것으로 생각해 달라. 상임위원장이 돼 당사를 방문했고, 방도 준비돼 있다. 기자들과 간단하게 간담회를 한 것 아니겠는가"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의 역할에 대해서는 "선대위는 선거에 관한 중요한 협의와 의사결정을 하는 기구니까 특별히 무슨 역할을 조정하는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것에 대해서는 제가 말하는 것이 지금 상황에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기자회견 직후 종로구 내수동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으면 총괄선대위원장은 수락하지 않겠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김 전 위원장은 '고개를 끄덕인 게 맞느냐'는 질문에 재차 고개를 끄덕였고, 자신의 거취를 묻는 말이 이어지자 "그런 건 나한테 물어봐도 답을 안 하겠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지만 제가 맡은 실무 분야가 따로 있어서 최대한 총괄 관리 부분은 김 위원장이 하시도록 제가 공간을 비울 생각"이라며 "개입할 지점이 있다면 모르지만 당장 김 위원장이 상당한 주도권을 갖고 선대위를 운영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전 위원장의 입장은 일주일 전부터 바뀐 게 없다고 생각하고 직역해서 받아들이기 보다는 그분 의사를 존중하고 의사를 명확하게 보이기 때문에 후보가 판단할 시간을 주는 게 좋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