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내가 김종인 대신 '총괄'? 천만에, 일 없다…尹과 정책도 다르다"

홍준표 "내가 김종인 대신 '총괄'? 천만에, 일 없다…尹과 정책도 다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총괄'이 빠져 모양새가 어그러진 듯한 윤석열 선대위를 위해 구원투수로 나서달라는 일부 지지자 요구에 "할 생각없다"며 다시 한 번 선을 그었다.

홍 의원은 이날 2030소통채널인 '청년의꿈'의 문답코너인 '청문홍답'에서 한 청년 지지자가 "선거 경험이 풍부하고 2030의 가장 많은 지지를 받는 홍 의원이 총괄위원장을 맡는다면 수그러든 컨벤션 효과가 다시 모이고 분명 대선에서 승리한다"며 "혹시 윤석열 후보가 요청한다면 (선대위 총괄위원장을) 맡을 생각이 있는지"를 묻자 "윤 후보와는 정책도 다르고 제가 할일이 없다"며 명확하게 '안 한다'를 외쳤다.


홍 의원은 "나라를 정상화 시키고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있는 나라로 만들고 싶었는데 그 꿈이 좌절 되어 안타깝지만 경선흥행으로 이번 대선에서 제가 해야 할 일은 다했다"며 컨벤션 효과를 몰고온 것에 만족할 뿐이라고 했다.

그동안 총괄위원장을 맡느냐 아니냐를 놓고 윤석열 후보측과 샅바싸움을 펼쳤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이 "총괄 선대위원장 안하실 거냐"고 묻자 고개를 끄덕였다. 이에 기자들이 "고개 끄덕이신 것 맞느냐"고 확인에 나서자 다시 한번 고개를 끄덕이는 것으로 '안한다'를 강조했다.